눈 속의 꽃 같이

^*^♬ ♣ 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 ♣ ♬^*^ “미친 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,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”고 하는 는 말이 있습니다.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 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 시들어 떨어지고 말기도 합니다. 사랑보다는 우정이 힘이 강하다고는 해도 우정의 잎은 무성하여 오래 갈듯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기는 매한가지입니다. 꽃피고 잎은 무성할 땐 보이지 않던 나뭇가지들이 그제야 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