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가 살아있긴 살아있나…

이 자리에서 이렇게 살아 있음은

우리가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? 지금 바로 이 자리에서 이렇게 살아 있음이다.
언제나 내일이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 이 자리에 있음이다.
우리가 사람답게 산다는 것은 순간순간 새롭게 테어남을 뜻한다.
우리가 어떻게 살 것인가를 알아차릴때 죽음은 결코 삶과 낯설치 않다.
순간순간 심리적으로 죽지 않는다면 우리는 새로운 삶을 이룰 수 있다.
오늘이 어제의 연속이 아니라 새날이요, 새 아침인 까닭이 여기에 있다.
 line-4-4
— 법정 스님 *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여라* 중에서—